임수정 집단린치

일본 예능프로에서 보여지는 가학성

 

  

일본에서 여성을 상대로 남성 셋이 3대1로 격투기를 빙자한 린치에 가까운 예능 프로그램이 방영되었다는 것을 보고 놀랐습니다.
더구나 그 대상이 한국여성, 임수정선수(이종격투기)라는 것을 알고 또 놀랐어요.

임수정선수의 말에 의하면 본래 이 프로는 예능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실제 격투를 벌인다는 것 보다는 어느 정도의 연출에 의한 '쇼'라는 말을 듣고 출연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동영상을 보니 여자 하나를 두고 세 명의 남자가 교대로 돌아가면서 때리는 꼴이더군요.
 
 

 

 
임수정선수가 아무리 격투기 선수이고 그들이 코메디언이라 해도(그 중 하나는 K1에도 출전한 경력이 있는) 격투기에서 성대결을 한다는 것도 말이 안되는데 세 남자가 교대로 상대하는 것도 모자라 자기들은 머리보호대(헤드기어)까지 착용하고 임수정선수는 자신의 얼굴만한 글러브를 끼고(데미지를 줄여주려고) 상대한다는 것도 기가 막혔습니다.
 
 

  

 
더 어이없는 것은 희희낙낙하는 관중들과 방송스태프들의 반응이었습니다.
이번 일은 반한류에 대한 분풀이라는 의견도 있던데 그런 이유와 상관없이 약한 상대라면 성별을 가리지 않고 집단 새디스트적인 성향을 여과없이 표출하는 일본인들의 가학성과 치졸함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만약 우리나라에서 일본출신 여성 격투선수를 상대로 강호동이나 유재석, 박명수 같은 연예인들이 이와 같은 짓을 했다면 어땠을까요?
상상조차 되지 않겠죠?
앞으로 일본방송에 출연하기 전에 정말 잘 살펴야할 것 같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