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Golden Compass :: 골든컴퍼스

2012년 지구종말 [노스트라다무스 이펙트] 본문

스토리 타임스/월드·와이드 토픽스토리

2012년 지구종말 [노스트라다무스 이펙트]

메리앤 2012. 6. 1. 22:27

            

2012년 지구종말 [노스트라다무스 이펙트]

   

 

2012년 12월 지구의 멸망이 도래할 것이란 이야기가 횡횡합니다.

예전부터 지구 멸망 시나리오를 언급할 때마다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이 등장하죠.

이러한 현상을 노스트라다무스 효과(노스트라다무스 이펙트)라고도 합니다.

    

  

1999년 지구가 멸망할 것이라던 예언이 빗나가자 언제부터인가 노스트라다무스 예언의 미공개분이 라는...

그러니까.. 1982년 로마 국립박물관에서 발견된 몇 장의 그림이 새로운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서에 근거하는 이라며 또 다시 지구멸망론이 등장하기 시작했죠.

이번에는 노스트라다무스 예언만으로는 부족했는지 여러가지 멸망론이 나름대로의 논리와 근거를 가지고 대두되고 있어요.

 

 

5천년 전 고대와 첨단 프로그램의 지구멸망 경고

    

마야의 달력

고대 문명의 미스터리 중의 하나인 마야문명은 천문학, 수학, 건축 등에서 놀라운 업적을 이루었습니다.

5,125년을 주기로 지구가 운행된다고 믿었던 그들이 제작한 마야달력의 주기가 끝나는 날이 바로 2012년 12월 21일입니다.

즉 마야달력에 근거한다면 이날이 곧 지구멸망의 날이 되겠네요.  

 

주역의 주기

64괘의 다른 모양으로 만물의 운행법칙에 근거하여 만물의 변화를 예측하는 중국의 주역.

2000년 미국의 과학지 테렌스는 이를 수리적으로 분석한 그래프에 근거하여 인류사의 대변혁 시기와 그 연관성을 비교함으로써 인류멸망의 시기를 제시했는데 이 역시 2012년 12월21일이라는 결과를 도출해 내었다고 합니다.

 

주식시장 변동 예측 프로그램인 웹봇은 그동안 주식시장에 막대한 영향을 끼친 사건들의 핵심단어들을 예측, 분석해 내었는데 이 웹봇이 어느 한 시점을 기준으로 수집을 거부하고 멈추었습니다.

그 날이 바로 2012년 12월21일이죠.

   

      

    

영화 2012년

 

얼마 전까지 우후죽순처럼 쏟아졌던 지구멸망 재난영화 중에서 '2012년'의 인상적인 메세지는,,

1. 소수의 정보 독점, 즉 인류와 지구의 멸망을 알고 있는 소수에 의한 소수의 선택, 소수의 재건을 한 대비

2. 종말의 순간에 모든 문명을 집어 삼키는 생생한 재난현장의 사실적 구성

3. 현실적으로 묘사된 죽음의 공포와 이에 직면한 인간들의 패닉상태

                                                                                                  ...등을 꼽을 수 있습니다.

물론 기본적인 플럿으로 태양의 흑점 대폭발이라는 과학적인 근거를 적절하게 운용하면서 말이죠.

 

이 영화가 우리에게 던지는 화두는 바로 '정말로 지구의 종말이 도래한다면 가장 먼저 무엇을 할까?'가 아니라... '가장 먼저 무엇을 구할 것인가?'입니다.

물론 이것도 가능하리란 보장은 없지만...

  

  

지구종말과 인류멸망 이전에 돌아볼 것은?

 

요즘엔 외계인 침공설, 운석충돌과 이에 대비한 소수의 극비 대피준비설 등 갖가지 멸망론과 음모론이 난무하는 것 같습니다.

 

물론 지구가 정말로 멸망할 것이 사실이고 운명이라면,,,

지구가 '멸망하고 안하고'의 사실을 인지하는 것 역시 큰 의미가 없겠죠.

어차피 인간의 노력으로는 피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구태여 스피노자의 사과나무 이야기를 언급하지 않더라도 각자의 생이 끝나는 시점이 어차피 지구의 종말이라고 보았을 때,

우리 자신들의 삶의 모습을 진지하게 돌아보는 것이 지구와 인류의 멸망에 대한 호기심과 이에 대한 걱정과 불안, 종말에 대한 준비 보다 더 중요할 것입니다.

   

  

요한게시록만이 성서가 아닙니다.

성서의 여러 곳에서 '환란 때에 여기 저기에서 일어나는 온갖 거짓 선동에 휩싸이지 말라'고 합니다.

'그 날은 도적과 같이 아무도 모르게 온다'고 했죠.

 

상상입니다만, 오히려 종말이 실제로 도래하고 피할 수 없다면, 그리고 이를 모두가 공감한다면,,

서로가 저만 살겠다고 종말이 오기 전에 이미 지옥이 될까요?

아니면... 모두가 운명을 함께 할 형제들로서 얼마남지 않은 시간동안 잠시나마 서로를 배려하는 마지막 유토피아가 될까요?

  

어쩌면 이에 대한 각자의 대답이 종말의 모습인지도 모릅니다...

  

7 Comments
  •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BlogIcon 하결사랑 2012.06.01 23:06 신고 이런 이야기를 들을때마다 설마 하면서도 자꾸 두려워지는건...ㅡㅡ;;
    부디 그냥 예언으로 끝나길 바랍니다 ㅡㅡ;;
  • Favicon of https://mary-ann.tistory.com BlogIcon 메리앤 2012.06.01 23:20 신고 그냥 예언일 뿐입니다. ^^
    2013년을 잘 계획해야겠죠? ^^;
  • Favicon of https://kimstreasure.tistory.com BlogIcon Zoom-in 2012.06.01 23:56 신고 종말론은 언제나 흥미를 끄네요.
    웹봇얘기는 처음 듣네요. 프로그램 오류군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6.02 12:06 영화로 봤는데 재미있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6.02 12:42 종말론,,
    언제부턴가 계속해서 한번씩 말이 나오네요..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6.02 15:25 요런 말 왠지 무섭지만..
    그래도 2013년을 준비해야 겠죠??ㅎ
    잘 보구 갑니다..^^
  • Favicon of https://imnch.tistory.com BlogIcon 재플린 2018.01.24 15:03 신고 노스트라다무스 예언 중 가장 유명한게 1999년 7월 예언인데 다들 당시 지구 멸망이 없으니 틀렸다고 합니다. 하지만 7월 당시 인류사회에서 가장 큰 사건은 지구 멸망이 아닌 파룬궁 탄압이었죠. 그의 예언을 분석하면 1억 파룬궁 수련자를 대상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의 공포스러운 탄압으로 보는게 가장 정확합니다.

    “1999년 7월,
    앙골모아(Angolmois) 왕을 부활시키기 위해
    공포의 대왕이 하늘에서 내려오리라.
    그때를 전후로 해서 마르스(Mars)가 천하를 통치하는데
    사람들이 행복한 생활을 획득하게 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앙골모아'는 위대한 왕이라는 뜻인데 불교에서 말하는 위대한 왕은 '전륜성왕'을 의미합니다.(파룬궁의 파룬(法輪)은 '법륜'이며 '전륜'은 '법륜을 돌리다'라는 뜻입니다)

    '마르스'는 중국 공산당이 추종하는 '마르크스'를 의미합니다. '공포의 대왕'은 공산당을 조종하는 세력으로 실제로 100가지 고문, 장기적출, 인체의 신비전 등 공포적인 방법으로 파룬궁 수련자를 탄압합니다.

    '사람들이 행복한 생활을 획득하게 하기 위해서' 마르크스는 평등한 유토피아를 꿈꾸는 공산주의를 만들지만 거기서 탄생된 공산당은 사실 인류의 행복이 아닌 독재와 살인 등 공포의 산물이었죠.

    따라서 노스트라다무스의 1999년 7월 예언은 빗나간 게 아니라 너무 정확히 맞춘 겁니다. 그는 공포의 대왕이 내려온다고 했지 전혀 지구가 멸망한다고 한 적이 없는데 사람들이 그의 말을 왜곡해서 받아들인 것이지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