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Golden Compass :: 골든컴퍼스

한국 필리핀戰으로 본 아시안컵 우승의 조건 본문

스토리 타임스/스포츠 토픽

한국 필리핀戰으로 본 아시안컵 우승의 조건

메리앤 2019. 1. 8. 10:09

2019 아시안컵에서 한국은 필리핀과의 첫 경기에서 황의조의 골에 힘입어 1대0으로 겨우 이겼습니다.

필리핀이 전원 수비로 한국을 상대할 것이라는 예상은 이미 하고 있었지만, 그래도 생각보다 훨씬 어려운 경기를 펼치며 고전했어요.

 

아시안컵트윗

    

에릭손 감독이 이끄는 필리핀이 생각 외로 선전했고, 한국은 기대만큼 잘하지 못했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철저하게 내려앉아 수비하는 필리핀의 페이스에 말려 우리팀 선수들은 갈수록 조급해졌고, 자주 실수를 하는 모습이 역력했습니다.  

   

게다가 수비의 핵심인 김진수, 정우영, 이용 선수가 경고를 받았고, 중심을 잡아줄 기성용까지 부상을 당하는 등..

필리핀을 상대로 너무 많은 대가를 치러야 했던 부분이 매우 아픕니다.

특히 기성용 부상은 햄스트링으로 추측되는데 아직까지 현지 병원의 MRI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여서 더욱 걱정이 됩니다.

  

이미 나상호도 부상으로 낙마하여 이승우가 대체 발탁되었고, 홍철도 부상중이며, 부상에서 회복되어 발탁된 김진수는 아직까지 제 컨디션을 찾지 못한듯 매우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당초의 기대와 달리 아시안컵 우승까지 매우 험난한 과정을 예고한듯 합니다.

약팀으로 여겼던 필리핀과의 경기에서 진땀승을 거두고도 대가가 너무 큽니다.

  

  

필리핀전 결과로 보았을때 우승 후보나 다크호스로 거론되는 팀이 아니라면 한국을 상대하는 팀들은 필리핀과 같은 극단적인 수비 전술로 한국을 상대할 것이기 때문에 지금 시점에서 한국의 아시안컵 우승의 조건을 되짚어본다면 다음과 같은 부분이 반드시 해결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 창의적인 플레이

● 개인능력에 의한 돌파

● 완급 조절과 정확성 있는 패스

● 세밀한 마무리

● 체력적 한계를 극복

● 그리고 부상, 경고를 주의하는 것

  

이러한 부분들을 보완하고 손흥민이 가세한다면 우리팀의 전력은 훨씬 안정될 것이라는 기대를 해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대회 초반부터 약팀들의 거센 반란으로 이변이 속출하고 있고, 강력한 우승 후보 이란이 예맨을 상대로 무서운 득점력과 균형있는 경기력을 보임으로써 한국팀의 아시안컵 우승 여정이 결코 녹녹치 않음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AFC유튜브

 

그러나 이제 가장 부담스러웠던 첫 경기만 치러졌을 뿐입니다.  

이번 경기를 통해 드러난 문제점들을 다시 보완하고 재정비하여 반드시 우승컵을 들어올릴 수 있기를 바랄 뿐입니다.

그러한 믿음으로 우리 한국팀의 아시안컵 우승을 다시 한번 기원하며 응원합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