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Golden Compass :: 골든컴퍼스

베트남 U23 결승진출, 박항서 매직과 동남아의 기적에 열광하다 본문

스토리 타임스/스포츠 토픽

베트남 U23 결승진출, 박항서 매직과 동남아의 기적에 열광하다

메리앤 2018. 1. 24. 20:39

베트남이 U23 아시아챔피언십 축구 4강전에서 2대2 승부차기 혈투 끝에 카타르를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습니다.

동남아 국가가 4강에 오른 것 자체가 처음인데 결승까지 진출했으니 베트남 현지는 그야말로 열광의 도가니로 빠져들만 합니다.

 

언론에서는 마치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4강에 올랐던 당시의 한국 분위기에 비견되는 상황이라고 표현하기도 하는데 이러한 비유가 납득이  가는 이유는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아시아에서도 축구의 변방으로 치부되는 동남아 국가팀이 4강에 오른 것 자체가 그들로서는 매우 고무적인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황금세대로 불려지는 자국팀 선수들과 특히 '히딩크 매직'과 비견되는 박항서 감독에 대한 환호가 대단합니다.

 

 

박항서 감독은 선수들과 깊은 유대감을 형성하면서 그들에게 정신력과 투지에 대한 신선한 자극을 부여해왔고, 경기 전 베트남 국가를 연주할 때 가슴에 손을 얹어 존중을 표하는 등.. 그동안의 외국인 감독들과는 다른 모습으로 베트남 팬들에게 매우 호의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전술적으로도 수비를 강화하고 자신있는 역습을 시도하는 전략과 이를 뒷받침하는 체력을 강조함과 동시에 마치 예전 한국팀에서 볼 수 있었던 투지를 불어넣음으로써 베트남을 전혀 다른 팀으로 변모시켰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오늘과 같은 결과물을 창조해낸 것이죠. 

이는 마치 2002년 당시 회려했던 히딩크 매직의 유산이 당시 히딩크 감독을 보좌했던 박항서 감독으로 인해 베트남에서 다시 부활한 듯 합니다.

 

  


물론 베트남의 결승 진출이라는 이러한 결과물이 100% 모두 박항서 감독 한 사람만의 역량으로 이루어진 것은 결코 아니겠죠.

베트남은 이미 오래 전부터 유소년 프로그램에 많은 공을 들여온 것으로 알려졌고,  축구에 대한 전국민적 관심과 열정이 뒷받침 되어 마침내 그들에게는 불가능할 것 같은 결과물을 만들어낸 것입니다.

 

베트남은 동남에서도 태국이나 말레지아 등에 밀려 동남아 지역에서도 본선 대회에 진출하는 것조차 어려웠던 시기가 있었지만, 자국리그에 대한 뜨거운 애정과 변함없는 축구에 대한 관심이 히딩크의 유산을 간직한 박항서 감독과 만나 드디어 그 빛을 발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동남아 국가에게 있어 아시안컵 본선은 그들에게 월드컵과 마찬가지다'란 말이 있을 정도로 동남아축구는 그동안 아시아에서도 승점기계처럼 쉽게 치부되어 왔지만, 베트남의 U23 아시아챔피언십 결승진출로 이제 그들도 이러한 가능성을 각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 중심에는 K리그 무대에서 젊은 세대 감독들에게 밀려 베트남으로 향했던 박항서 감독도 함께 기억될 것입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