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Golden Compass :: 골든컴퍼스

배스·블루길·강원도 피라냐까지.. 외래어종의 습격 본문

스토리 타임스/소셜·이슈&뉴스 리뷰

배스·블루길·강원도 피라냐까지.. 외래어종의 습격

메리앤 2015. 8. 18. 03:33

   

외래어종에게 점령 당한 한국 민물 생태계, 토종 어종들의 씨가 말랐다

  

  

누치, 모래무지, 갈겨니, 납자루, 동사리... 

우리의 토종 민물고기들의 씨가 말라 사라지고 있습니다.

이제는 환경오염 때문이 아니라 생태교란종인 배스와 블루길 같은 지긋지긋한 외래어종들 때문입니다.

 

  

제대로 된 환경 조사 없이 무분별하게 방류된 배스는 1970년대에 황소개구리와 같이 식용으로 들여왔다고 하는데 정작 식용이 아닌 일부 배스 낚시 동호회 레저 대상으로 호사(?)를 누리는 어종이 되었습니다.

  

배스와 겨룰만한 토종으로는 가물치 정도가 유일하지만, 서식 환경이 다르고 가물치 또한 토종 민물 생태계에서는 상위 포식자이기 때문에 외래 어종을 퇴치하는데 이용하기에는 역부족이어서 힘없는 우리 토종 물고기들은 알과 치어까지 속수무책으로 배스와 블루길의 먹잇감이 되고 있습니다.

  

민물 농어인 배스나 월남 붕어인 블루길 뿐만 아니라 붉은귀 거북과 같은 외래종을 기르다가 그냥 방류하여 버리거나 한때 종교행사의 일환으로 방생하여 남생이, 자라와 같은 토종 민물 거북의 생태도 심각한 위협을 받고있고, 토종 두꺼비들이 선전해 주기 전까지 황소개구리도 한때 기승을 부린 적이 있었죠.

게다가 요즘엔 물돼지 뉴트리아의 개체수까지 급속히 증가하여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그것도 모자라 얼마 전에는 강원도 횡성에서 아마존 열대 어종인 피라냐, 레드파쿠까지 출현하여 난리가 났었죠. 

영화에서나 등장하는 식인물고기 피라냐는 대형 수족관 외국 어종 전시관(아마존관)에서나 보는 물고기인데 누가 일부러 풀어놓지 않고서야 어떻게 우리나라(강원도 횡성)의 한 저수지에 출현할 수 있었겠는지.. 정말 황당하면서도 공분을 살만 합니다. 

해당 저수지는 한때 아예 물을 다 빼버렸다고 합니다.

 

두 어종 모두 월동이 불가능한 열대 어종임을 감안한다면, 필시 어느 정신 나간 인간이 키우다가 귀찮아지니까 일부러 방류한 것으로 보입니다.

  

비단 외래종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예전에 어떤 정치인이 제주도에서도 까치 울음소리를 듣게한답시고 제주도에 까치를 풀어놨다가 그동안 까치가 없던 제주도 숲속 생태계가 아주 난리가 났기 때문이죠.

  

 

어쨌든 생태교란을 막으려면 무분별한 유입·방류·방생·방목은 철저히 금지되어야 합니다.

  

환경을 보존해야 하는 것이 왜 중요한지는 굳이 언급할 필요도 없을 것입니다.

자연환경은 그저 그냥 그대로 두는 것이 가장 현명합니다.   

부디 우리의 자연환경이 더 이상 훼손되지 않고, 한국의 토종들이 모두 사라지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관련글  베스 때문에 남편이 열받은 이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