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Golden Compass :: 골든컴퍼스

차두리 은퇴, 차두리의 마지막 투혼과 아름다운 이별 [한국 아시안컵 준우승] 본문

스토리 타임스/스포츠 토픽

차두리 은퇴, 차두리의 마지막 투혼과 아름다운 이별 [한국 아시안컵 준우승]

메리앤 2015. 2. 1. 03:42

 

  

차두리 은퇴, 차두리의 마지막 투혼과 아름다운 이별 [한국 아시안컵 준우승]

  

  

한국과 호주와의 아시안컵 결승전.. 

아시안컵은 아직도 우리와는 인연이 없는 것일까요?

우리 한국팀 정말 잘 싸웠지만, 너무도 아쉬운 경기였습니다.

  

 

비록 호주에게 2대1로 패하며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우리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해 당당히 싸웠기에 이 날의 명승부를 오래 기억할 것입니다.

 

그리고 이번 호주 아시안컵을 통해 우리 한국축구는,,

많은 역경을 극복하며 진정한 원팀으로 거듭나는 모습을 보여줬고,

손흥민, 기성용, 김진현 등..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자원들의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슈틸리케 감독은 선수 선발과 전술 운영, 그리고 유소년 축구 등의 분야에서 한국축구를 체질적으로 개선할만한 능력을 입증하면서 한국축구의 밝은 미래와 희망을 보여줬습니다.

  

그러나 이번 호주와의 결승전 패배 못지 않게 너무 아쉬운 사실은 차두리의 은퇴입니다.

2002년 영광의 세대 마지막 현역 국가대표 선수였던 차두리는 이제 이번 호주 아시안컵을 마지막으로 국가대표를 은퇴하게 됩니다.

 

 

이번 호주 아시안컵에서 차두리가 보여준 전성기 시절 못지 않은 폭풍 질주 드리블, 그리고 대표팀의 맏형으로서, 정신적인 지주로서의 차두리는 상대팀들에게는 공포의 대상이기도 했습니다.

 

이제 이런 선수를 대표팀에서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것이 너무도 아쉽지만, 차두리의 개인적인 사정은 물론 차두리의 후배 선수들에 대한 배려 차원도 존중받아야 할 것입니다.

  

"한국팀에는 한국인이 아닌 자원이 몰래 섞여 있다"

"로봇이라는 얘기도 있는데 누군가 배터리 or 밧데리를 본 사람이 있다"

라는 우스개 소리가 나돌 정도로 차두리는 그 존재감 자체만으로도 든든한 팀의 버팀목이었습니다.

그만큼 차두리의 은퇴는 한국축구의 아름다운 이별로 추억될 것입니다.

 

 

마지막 투혼을 불사르며 아름다운 이별의 은퇴를 하는 차두리가 제2의 축구 인생, 더 나아가 새로운 출발을 시작함에 있어 늘 행운이 함께 하길 기원합니다.  

  

차두리가 있어 한국축구도 꽤 멋있었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