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Golden Compass :: 골든컴퍼스

메추리 기르기 (메추라기 '별이' 키우기) 본문

메리앤의 포토스토리/포토메모리

메추리 기르기 (메추라기 '별이' 키우기)

메리앤 2013. 12. 20. 06:00

 

메추리 기르기 (메추라기 '별이' 키우기)

  

  

얼마 전 자라 '비보' 기르기에 대한 포스팅을 한 적이 있었죠.

이번에는 메추리 기르기 입니다. ^^; (메추라기 키우기)

  

  

 

  

얼마 전 딸아이의 방과후 학습 체험활동 중 과학 체험학습반에서 파충류 자라를 관찰하고 분양하더니 이번에는 조류 관찰하기 버전으로 메추리를 분양해 주었어요.

  

  

이전에 소개해드린 아기 자라 '비보'입니다.

  

  

  

그런데 메추리랑 뽀뽀는 무슨 관계가 있을까요? ㅜㅜ

 

 

  

아이 교육과 정서를 존중하지만 저는 일거리가 와방 늘어났답니다. ㅜㅜ

그래도 막상 분양받아온 메추리가 귀엽긴 했어요. ^^;    

  

  

  

그런데 새장을 구비하기도 그렇고 (새장에서 기를만한 조류가 아니예요 ㅜㅜ)

일단 할 수 없이 고무다라에 거처를 마련해 줬어요.

 

 

  

스피츠 '희랑이'는 새로운 식구를 보자 설레발을 치길래 머플러를 씌워줬어요.

스피츠 '희랑이'는 머플러를 씌우면 얼음이 되거든요. ^^;

    

  

  

어째서 머플러를 씌우면 얼음이 되는지는 아직도 미스테리입니다.

  

 

  

처음에 데려왔을 때 메추리들의 크기는 손바닥 반정도 밖에 안되었지만, 메추라기 역시 조류 특성상 폭풍 성장을 한다는 것을 잘 알기에 한 마리는 곧 지인에게 분양했고 '별이'만 키우기로 했어요.

  

 

  

어느 날 고무다라가 비좁았던 것을 시위라도 하듯 고무다라 둥우리를 탈출했던 메추리 '별이'

  

 

  

그래봤자 한 마리 메추라기에 불과한 녀석.. 컴퓨터 선 박스를 횟대 삼아 졸고 잇는 것을 발견했답니다.

  

  

  

그래서 좀 더 넓은 거처를 마련해 주었어요.

예전에 스피츠 '희랑이' 강아지 시절 사용했던 우리를 이용한 메추리장을 만들어 주었거든요.

  

  

  

그래서인지 한층 더 성장하고 여유롭고 도도한 모습..

  

 

  

이젠 좀 컸다고 과자상자엔 안들어 가네요.

병아리 시절부터 길들여져서인지 먹이 줄 때도 전혀 경계하지 않고 오히려 손을 쪼아대며 달려든답니다.

  

 

  

혹시라도 메추리를 키우고 싶으시다면 아래 이미지를 참조하세요.

  

  

  

하지만 식용으로 메추알을 너무 기대하진 마세요. ㅜㅜ

이상으로 새로운 펫 메추리 '별이'와 메추리 기르기에 대한 소개였어요. ^^;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