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Golden Compass :: 골든컴퍼스

스피츠의 미용 후유증, 스피츠에게는 개털이 날개 본문

메리앤의 포토스토리/메리앤's메모리

스피츠의 미용 후유증, 스피츠에게는 개털이 날개

메리앤 2013. 1. 13. 06:30

   

스피츠 희랑이 겨울 미용

미용 후 우울한 모습, 역시 스피츠의 날개는 개털 ㅜㅜ

 

    

오랜만에 스피츠 희랑이의 근황을 알려드립니다. ^^;   

     

  

언제나 느끼고 있는 것이지만, 스피츠는 역시 털이 날개예요.   

 

 

모발이 풍성하면 모습도 도도하죠.

 

 

껌 씹는 모습도 박력있고...

 

 

씹다가 명상도 즐기고...

 

 

잠들기 전 기도도 합니다.

 

 

그리고는 발라당 모드로 변환됩니다.

 

 

새 집을 사줘도 보일러 믿고 저렇게 아무데서나 뒤집습니다.

 

 

집 안에서도 뒤집죠.

 

 

겨울이지만 따뜻한 실내다 보니 여전히 털이 많이 빠지는데 추운날씨에 창문을 열어둘 수도 없고 해서, 할 수 없이 겨울 미용을 단행했습니다.

(그런데 미용 후에는 왠지 늘 불안한 모습을 보이네요. 강쥐에겐 원래 미용 스트레스가 큰 건가요?)

   

  

미용 후의 모습은 언제나 흰노루나 치와와 변종 같아요. ㅜㅜ

 

 

얼마동안은 왠지 표정도 우울하고 기운도 없어보이는듯..

 

 

당연히 벅벅 긁는 모습에서도 기품은 찾아볼 수 없죠.

 

 

털길이가 딱 요정도면 털도 덜 빠지고 귀여운 것 같아요.

 

 

옷맵시도 잘 받는 것 같고...

 

 

 

올 겨울은 추운 날씨가 계속되서 거의 외출도 시켜주지 못했네요. ^^;

이제 털이 자라고 날씨가 좀 풀리면 같이 산책도 자주 해야 겠습니다.

 

스피츠 강쥐에겐 역시 개털이 날개였어요.. ^^;

   

 

 

 

13 Comments
댓글쓰기 폼